For whom the bell tolls

Bee Gees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김태봉 기자

작성 2020.05.13 10:45 수정 2020.05.18 08:43

I stumble in the night

Never really knew what it would’ve been like

You’re no longer there to break my fall

 

The heartache over you

I’de give it everything but I couldn’t live through

I never saw the signs

You’re the last to know when love is blind

 

All the tears and the turbulent years

When I would not wait for no-one

Didn’t stop and take a look at myself

and see me losing you

 

-repeat:When the lonely heart breaks

It’s the one that forsakes

It’s the dream that we stole

 

And I’m missing you more, than the fire that will roar

There’s a hole in my soul.

For you it’s good-bye

For me it’s to cry

For whom the bell tolls.

 

(2) Seen you in a magazine a picture at a party

Where you shouldn’t have been hangin’ on the arm of someone else.

I’m still in love with you.

Won’t yo come back to your little boy blue.

I’ve come to feel inside.

This precious love was never mine.

 

Now I know but a little too late that I could not live without you

In the dark of the broad daylight.

I promise I’ll be there.

 

-repeat:

 

(bag lyrics) I never knew there’d be times like this

when I couldn’t reach out to no one

Am I never gonna find someone that knows me like yo do.

Are yo leaving me a helpless child when it took so long to save me.

Fight the devil and the deep blue sea.

I’ll follow yo anywhere

I’ll promise I’ll be there.

 

나는 밤에 비틀거린다.

그게 어땠을지 정말 몰랐어

넌 더 이상 내 실연의 상처속에 있으면 안돼.

 

너에 대한 마음의 아픔

나는 모든 것을 다주었지만 계속 그렇게 살 수 는 없지.

나는 그 징후를 본 적이 없다.

사랑에 눈이 멀게 될때에서야 알게 되는 거야

 

눈물과 격동의 그 모든 세월,

아무도 기다려주지 않을 때

멈추지 않고 내 자신을 바라보게되지 그리고

내가 널 잃어 버린걸 알게되지, 외롭게 실연을 느낄때

그것은 잊혀지는 것이야

우리가 훔친 꿈일뿐이야

 

그리고 나는 네가 더 그리워, 굉음을 내는 불꽃보다도.

내 영혼에 구멍이 있어

너에게 그것은 작별

내게 있어 그것은 절규

종은 누구를 위해 울리는지.

 

잡지에서 파티하는 네 사진을 봤어

누군가의 팔에 매달리지 말았어야 했어

난 아직도 널 사랑하고 있거든.

네 젊은 시절로 돌아가지 않을래?

나는 내자신을 느끼게 되었어.

이 소중한 사랑은 결코 내 것이 아니라는것을

 

조금 늦었지만, 이제 알겠지만 너 없이는 살 수 없다는 것

대낮같이 밝은 어둠 속에서.

꼭 가겠다고 약속할게.

 

이런 때가 있을 줄은 몰랐어

누구와도 연락이 닿지 않을 때

내가 너처럼 날 아는 사람을 절대 못 찾을까?

날 구하는데 그렇게 오래 걸렸는데 나를 무력한 아이로 남겨두고 있는 거야

악마와 저 깊고 푸른 바다와 싸워라.

어디든 따라갈게

꼭 가겠다고 약속할게.

Copyrights ⓒ ibn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태봉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개미신문
s095533